Close

공지사항

[보도자료] 연세대, 삼성 KT CJE&M 어도비와 손잡고 디지털 혁신 인재 양성
2017-07-03, 조 해리
[출처] 베리타스 알파_대학 뉴스_2017. 7. 3.

연세대, 삼성 KT CJE&M 어도비와 손잡고
디지털 혁신 인재 양성

디지털 교육혁신 기반의 다자간 산학협력 체결

연세대는 삼성전자 KT CJE&M 한국어도비시스템즈와 함께 ‘디지털 교육혁신 기반의 다자간 산학협력’ MOU 체결식을 진행했다고 3일 밝혔다.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대비한 인재 양성을 위해 마련됐으며, 협약으로 디지털 교육혁신을 추진 중인 연대와 디지털 마케팅 분야의 세계 선두업체인 어도비 등 국내 유수 기업들이 상호협력을 통해 아시아권 최초로 ‘어도비 클라우드 플랫폼’을 활용한 교육 프로그램을 개발한다.

중략

연대는 신설 교육프로그램을 활용해 디지털 소통과 협업 능력을 갖추고 창의적 콘텐츠를 자유자재로 제작 및 분석할 수 있는 ‘4차 산업혁명형’ 인재를 집중적으로 육성한다는 계획이다. 참여 기업들은 현직 인력 교육 및 즉각적인 업무 적용을 통해 이미 도입한 솔루션의 활용도를 높이며, 아울러 삼성전자의 경우 디지털 콘텐츠 개발에 최적화된 PC 개발, CJ E&M은 디지털 콘텐츠 개발 전문가와 학생들 간 협업 네트워크 구축, KT는 실감형 미디어의 제작과 유통을 통한 VR 저변 확대 등을 연대와 함께 추진해 나갈 예정이다.

연대 김용학 총장은 “교육 과정과 실무 사이 디지털 역량의 간극이 깊어지고 있으며 혁신을 주도할 인재에 대한 기업의 요구가 그 어느 때보다 높은 시점이다”며 “4차 산업혁명을 선도하는 인재 양성을 위한 디지털 교육혁신에 이번 협약이 중요한 전환점이 될 것이다”라고 말했다.

어도비 아태지역 폴 롭슨 총괄 사장은 “한국을 포함한 전 세계 기업들이 디지털 변혁을 도모하며 그 어느 때보다 디지털 역량을 갖추는 것이 중요해지고 있다”며 “디지털 기술은 장기적인 고용 가능성을 높여주고 학생들이 디지털 경제에 대비하는 발판이 되고 있어디지털 역량을 갖춘 인재에 대한 기업의 요구 또한 높아지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어도비는 연대와 함께 기업 및 학생 모두에게 도움이 될 커리큘럼 개발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삼성전자 무선사업부 최영규 전무는 “멀티미디어 기반 디지털 콘텐츠 제작의 중요성이 점점 중요해지는 상황에서, 매우 의미 있는 프로그램이라는 데에 깊이 공감하며, 삼성이 가진 품질과 기술력을 바탕으로 최고의 PC와 솔루션을 제공해, 연대의 교육개혁 프로그램에 적극 참여하겠다”고 말했다.

나동욱 기자

기사원문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