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공지사항

[보도자료] “대한민국 고도성장의 빛과 그늘, 세계에 가감없이 전하고 싶어요”
2016-06-10, 조 해리
[출처] 중앙일보_사회_2016. 6. 10.

“대한민국 고도성장의 빛과 그늘, 세계에 가감없이 전하고 싶어요”

“세계적으로 경제발전학은 미국·유럽·일본 등 선진국에 맞춰져 있습니다. 하지만 우리의 경제발전사도 그 못지 않게 중요합니다. 단기간에 유례없는 발전을 이뤄냈고, 그 배경엔 국민의 엄청난 저력이 있죠. 동남아시아 등 개발도상국엔 한국의 사례가 중요한 참고 자료입니다.”

최대 무료 강의사이트‘코세라’에서
한국 경제 첫 강의하는 이두원 교수
수강생 1800만, 강좌 수도 1800여 개

연세대 경제학과 이두원(52) 교수는 지난달 9일부터 세계 최대 무크(Massive Open 0nline Course·대규모 무료 인터넷 교육과정) 사이트인 ‘코세라(coursera)’에서 ‘한국 경제발전론’ 과목을 가르치고 있다. 2012년 문을 연 코세라에는 전세계 28개국 150개 대학의 강의 1800여 개가 개설돼있다. 수강생 수는 1800만 명에 달한다. 국내에선 연세대와 KAIST가 참여하고 있다. 이런 코세라에서 한국 경제를 주제로 한 강의는 이 교수가 처음이다.

이 교수는 “현재 한류는 문화 분야에 집중돼있는데, 외국 지식인층 사이에선 한국 경제·사회·역사 등에 대해 알고싶어 한다”며 “이를 제대로 알리고, 경제학을 공부하는 한국의 학생들에게도 자긍심을 심어주고 싶었다”고 말했다.

한국 경제발전론은 한국의 시대별 경제사와 성장 배경, 주요 정책, 정책 결과 및 부작용 등을 종합적으로 다루고 있다. 이 때문인지 중국은 물론 베트남·인도 같은 개발도상국들의 관심이 특히 뜨겁다고 한다.

중략

“해외에선 한국이 급진적인 성장을 이룬 데 비해 비교적 소득 분배가 잘 된 비결을 궁금해 합니다. 물론 국가 기간 사업의 특혜 논란 같은 문제도 많았고 소득 분배에 있어서 앞으로 해결할 과제도 많지만, 한국만이 이뤄낸 성과가 분명 존재하는 거죠. 이러한 발전사의 명암을 가감없이 전하고자 합니다.”

연세대 경영학과를 거쳐 미국 노스웨스턴대에서 경제학 석·박사 과정을 밟은 이 교수는 국내에서 한국 경제발전 분야를 깊이 연구한 학자 중 한 명으로 꼽힌다. 그는 2009년 한국동북아경제학회 부회장을 역임하고 올해 22대 한국경제발전학회 회장으로 취임했다. 이 교수는 “다른 국가들이 한국의 우수한 제도는 벤치마킹하고, 부작용은 반면교사로 삼아 경제발전을 이뤄낼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김선미 기자

기사원문 바로가기